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성남시청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서 정보통신과 서버 내 직원들의 이메일 내역 등을 확보하고 있다.

전날도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검찰은 전산 자료 용량 문제로 이날 다시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성남시가 대장동 개발 사업의 인허가권을 가진 데 더해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산하기관으로 두고 있어, 성남시 측이 대장동 개발 관련 사항을 보고받았거나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의 성남시청 압수수색은 지난 15일 시작된 뒤 이날까지 네 차례 이뤄졌다.

하지만 이날 압수수색에서도 시장실이나 시장 비서실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