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관련 펀드 출시에 비트코인 시세도 역대 최고가 근접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프로셰어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가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첫 날인 19일(현지시간) 4.5% 상승 마감했다.

이 ETF는 40.88달러에서 시초가를 형성한 뒤 장중 5.4% 오른 42.15달러까지 찍었다가 이후 상승폭을 축소해 41.8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BITO'라는 종목 코드(티커)로 상장된 프로셰어의 비트코인 ETF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카본 펀드' 다음으로 거래량이 많은 ETF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이 상품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계약을 추종하는 ETF로, 미국에서 비트코인 시세 자체를 추종하는 ETF 상품은 아직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비록 선물 계약을 기초 자산으로 한 펀드이기는 하지만 프로셰어 ETF의 뉴욕증시 데뷔는 가상화폐 산업이 월가 주류에 한 발 더 깊숙이 다가간 의미있는 사건으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시세도 함께 상승세를 타고 있다.

코인메트릭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4% 이상 올라 6만4천 달러를 재돌파, 지난 4월 세운 역대 최고가 기록(6만4천899달러)에 근접했다.

오후 5시 현재 비트코인 시세는 6만3천961달러로 6만4천 달러 선을 내준 상태다.

미 최초 비트코인 선물 ETF, 거래 첫날 4.5% 상승 마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