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만취 상태로 운전…15일 검찰 송치
개그맨 설명근 /사진=설명근 인스타그램

개그맨 설명근 /사진=설명근 인스타그램

대낮에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개그맨 설명근(35)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음주운전 혐의를 받는 설 씨를 지난 15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설 씨는 지난 7일 낮 12시 39분께 강동구 강동역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도로 중앙분리대 공사 현장 철근을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설 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는 등 음주한 정황을 포착하고 음주 측정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설 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 음주 여부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 수준인 사실을 파악했다.

설 씨는 2016년 tvN '코미디빅리그'로 데뷔, 최근까지도 해당 프로그램의 '슈퍼차 부부' 코너에 출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