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앉아있던 할머니 인상착의 기억해
실종 경보문자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
대구에서 실종된 80대 치매노인을 찾는데 도움을 준 박시우군(8·왼쪽에서 네 번째)과 가족들. /사진=대구중부경찰서

대구에서 실종된 80대 치매노인을 찾는데 도움을 준 박시우군(8·왼쪽에서 네 번째)과 가족들. /사진=대구중부경찰서

대구에서 8살 초등학생이 실종된 80대 치매노인을 찾아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 화제다.

20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중구의 한 주택에서 80대 여성 A씨가 집을 나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가 치매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한 경찰은 가족 진술과 주변 CCTV 등을 바탕으로 수색에 나섰지만 A씨의 행방을 찾을 수 없었고, 신속한 구조를 위해 A씨의 신상정보를 담은 실종 경보문자를 발송했다.

A씨는 실종 경보문자 발송 약 7분 만에 발견됐고, 이 과정에서 수성구 수성동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1학년 박시우군(8)의 활약이 컸다.

실종 경보문자를 유심히 본 박군이 오후 7시께 아파트 앞 인도와 차도 사이에 앉아있는 할머니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A씨 임을 확인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당시 가족과 함께 마트에 다녀오던 박군은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A씨를 보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박군 덕분에 실종 12시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중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실종자 찾기에 크게 기여한 박군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며 격려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