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서 여교사 강제추행 혐의…30대 남교사 입건

30대 중학교 남교사가 술자리에서 동료 여교사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30대 남교사 A씨를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7일 자정께 부천시 중동 한 주점에서 동료 교사들과 술을 마시던 중 여교사 B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 주점을 도망쳐 나온 뒤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김포시 한 중학교에서 기간제교사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한 차례 조사했지만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술자리에 있었던 다른 교사들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며 "사건의 세부 내용은 수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