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기관 특허, 기업에 이전
사업화 촉진·기술 경쟁력 강화

41개 기관 참여해 1대1 상담회
세미나·전문가 초청 강연도 제공
경상남도와 부산시, 울산시는 20일 울산롯데호텔에서 ‘2021 동남권 기술거래장터’를 열었다.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와 부산시, 울산시는 20일 울산롯데호텔에서 ‘2021 동남권 기술거래장터’를 열었다. /경상남도 제공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대학과 정부 출연 연구기관(이하 출연연) 등이 보유한 1300여 개 특허기술을 거래하는 ‘동남권 기술거래장터’가 열렸다.

경상남도와 부산시, 울산시는 20일 울산롯데호텔에서 ‘2021 동남권 기술거래장터’를 열었다.

부울경 기술장터, 특허 거래 '열기'

기술거래장터는 부울경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출연연 등 공공 연구기관에서 개발한 기술을 기업으로 이전해 사업화를 촉진하고, 기술이 활발하게 거래되도록 연결망을 강화하는 사업의 장이다.

2019년부터 매년 부울경 지역을 순회하며 행사가 열린다. 2019년 경남, 2020년 부산에 이어 올해 울산에서 열렸다.

올해 기술거래장터에는 도내 대학·출연연 등 부울경 지역 41개 협력 기관이 1310개의 특허기술을 선보였다. 기업과의 1 대 1 기술 상담회와 기업 지원사업·수출·투자·사업화 컨설팅, 기술 이전에 대한 법률 및 금융 상담, 전문가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1 대 1 상담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사전에 신청한 기업만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기업당 시간(15분)을 분산해 상담이 이뤄졌다.

올해 장터에서는 고장이 발생해도 운항이 가능한 한국전기연구원의 발전기와 풍력발전기 등에 적용해 과열을 방지하는 경남대 기술 등이 주목받았다.

대학과 연구소 등 41개 부울경 협력 기관이 보유한 1310개 특허기술은 기술거래장터 공식 누리집을 통해 목록으로 제공된다. 현장에서 수요 기술에 대한 1 대 1 기술 상담뿐만 아니라 기술 이전 형태, 기술료, 권리 기간 등 세부적인 협의도 가능하다.

동시에 경남테크노파크 등 19개 지원 기관은 각 기관이 추진하는 기술거래 촉진 네트워크 사업을 소개하고 민간 기술거래 기관과의 연구개발(R&D), 기술 사업화 컨설팅 지원, 세관과 연계한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방법 등 수출 상담도 진행했다.

이 밖에 산업기술동향 세미나와 기술 이전 사례 및 비법 발표, 지식재산권 활용 지원 강의 등 전문가 초청 강연과 창업기업 설명회(IR) 발표, 강소특구와 연계한 사업 설명회도 함께 열려 부울경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됐다.

기술거래장터는 ‘기술거래 촉진 네트워크 사업’의 일환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지방자치단체, 지역 테크노파크, 대학 연구소 등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부울경 지역 중소기업이 기술거래장터를 계기로 대학과 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이전받아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기술거래 시장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