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청장 "얀센 백신 부스터샷 계획 이르면 다음주 마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를 설치하고 백신 이상 반응 인정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부가 신규 백신인 코로나19 백신의 이상반응을 너무 소극적으로 인정해 억울한 사람이 생기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백신은 신규 백신이기 때문에 허가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부작용이나 새로운 조사 근거가 발표되고 있다"며 "한번이 아니라 주기적이고 광범위한 평가가 필요하고, 이를 의학한림원 등 전문학회에서 전문적이고 공정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안전성위원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신고자료를 분석해 인과성 인정 범위가 확대되면 기준을 소급 적용해서 기존 신고자들, 또 신고하지 않았던 분들에게도 적절한 지원과 보상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을 통해 예방접종 후 발생한 이상반응 신고사례에 대한 인과성을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피해조사반은 백신 허가과정에서 발견되거나 우리나라보다 먼저 백신을 접종한 국가들이 인과성을 확인한 이상반응을 근거로 인과성 판정을 내리고 있어 백신 접종 이후 중증의 피해를 보고도 보상과 지원에서 배제되는 경우가 있다.

정 청장은 또 얀센 백신 접종자를 위한 부스터샷(추가접종) 계획을 이르면 다음 주에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