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현관 앞 택배 가져간 30대 징역형 집행유예

대구지법 형사2단독 김형호 판사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들의 택배를 상습적으로 가져간 혐의(절도)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받을 것을 명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30일 오후 자신이 사는 대구 한 아파트 현관에 있던 B씨에게 배달된 전자레인지와 믹서기, 밥솥 등을 훔치는 등 올해 5월까지 모두 57차례에 걸쳐 같은 아파트 주민들에게 배달된 택배 물건을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아파트 복도에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아 현관 앞에 배달된 물건을 가져가더라도 쉽게 발각되지 않는 점을 노리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판사는 "범행 횟수와 동종 범죄 처벌 전과를 보면 죄질이 좋지 않지만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재범 방지를 위해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