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에 근무하며 여직원 2명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40대 관리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여직원 2명 수년간 성추행 여객선 관리자 징역 1년 6월

제주지법 형사2단독 류지원 판사는 20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A(45)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취업 제한 3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했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관리자인 A씨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여객선 안에서 여직원 2명을 상대로 몸을 더듬거나 자신의 신체를 밀착시키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 측은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장기간 수십 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을 강제추행 해 죄질이 나쁘다"며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