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 자치구 협치회의·마을자치센터연합 잇따라 기자회견
"서울시, 민간 협치 예산 삭감 방침 철회해야"(종합)

서울시 22개 자치구 협치회의 공동의장 일동은 19일 서울시에 "협치 예산 삭감 방침을 철회하고, 내년도 예산을 전액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자치구 구청장 등이 속한 이 단체는 이날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내년도 시민참여형 예산을 70∼80% 삭감하는 방침을 세우고 예산을 조정 중"이라며 "예산 대폭 삭감은 서울시 스스로가 만든 '시민참여예산' 제도를 무색하게 하고 서울시민과 자치구와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도 비슷한 시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 삭감 철회를 촉구했다.

마을자치센터연합은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서울시가 마을공동체 사업 성과는 왜곡하고 시민들의 참여 기회를 빼앗고 있다"며 예산을 중단 없이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자치구 마을공동체와 주민자치회를 지원하는 서울마을자치센터는 오 시장이 주요 구조조정 대상으로 꼽은 민간위탁사업의 대표적인 중간지원조직이다.

서울시는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역점 사업이었던 태양광 보급사업과 사회주택에 이어 마을공동체와 서울혁신센터 등에 대한 고강도 감사를 최근 예고했다.

내년도 예산 편성에서도 관련 사업비 삭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달 중 예산 편성을 마무리한 뒤 다음 달 1일 서울시의회 정례회 개회에 맞춰 제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시의회 110석 중 99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이 시민단체 지지에 나서 향후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의 활동을 지지한다"며 "오 시장은 시민단체의 성과를 인정하고, 시민이 시정의 동반자임을 잊지 말라"고 촉구했다.

"서울시, 민간 협치 예산 삭감 방침 철회해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