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하는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하는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이달까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073명으로 이틀째 1000명대 초반을 기록하면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정부는 이달 말까지 거리두기 추가 조정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9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31일까지 적용되는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중간에 조정할 가능성은 떨어진다"고 답했다.

손 반장은 "현행 거리두기 적용 기간 중 여러 조정이 일어나면 오히려 혼선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고, 시기적으로도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거리두기 조정 기간이 끝난 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체계 전환 여부와 내용을 검토해 계획에 따라 시행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현 거리두기 단계에서 일상회복을 위한 새 체계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이런 부분을 단계적으로 실행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지금처럼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면서 의료체계의 여력이 충분하다면 예방접종률의 추이를 보면서 일상회복으로의 전환 시점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2일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방역체계 전환을 현실화할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새 방역체계에서 행사와 집회 등에 대한 제한도 점진적으로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