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총파업·집회 앞두고 기자회견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보장하고 양경수 위원장 석방하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9일 정부와 사법부를 향해 "20일 총파업 대회를 보장하고 양경수 위원장을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하루 앞둔 이날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부는 총파업과 관련해 '자제하고 대화로 해결하자'는 진정성 없는 공허한 말장난과 여론몰이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 집회·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의 첫 재판이 열린다.

민주노총은 "청와대와 국무총리, 고용노동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여러 차례 대화를 요구했지만 거부당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정부 목표에 가까워지면서 '위드 코로나'가 논의되는 가운데 헌법에 명시된 집회·시위의 자유는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위드 코로나' 준비 차원에서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해 결혼식에 참석 가능한 인원을 늘리고 무관중으로 진행되던 스포츠 경기를 유관중으로 전환한 것을 언급하며 "노동자 집회는 정부의 무능과 자본을 비판·성토한다는 점을 제외하면 경기장·결혼식장과 차이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불평등·양극화 주범인 비정규직 문제와 모든 법적 권리를 박탈당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을 외면한 채 민주노총을 희생물 삼아 시민들의 눈과 귀를 흐렸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 명분으로 내세우는 사항은 크게 ▲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이다.

노동자들이 일손을 놓는 총파업 못지않게 당국을 긴장시키는 것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대규모 집회다.

민주노총은 20일 오후 2시 서울과 전국 13곳에서 동시다발 방식의 파업대회를 개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