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019년 한국 거래소 등서 해킹한 계좌로 추정"
미국 검찰, 북한 해킹 가상화폐 426개 계좌 몰수추진

미국 검찰이 북한의 가상화폐 해킹 범죄 수익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미국 워싱턴DC 연방검찰이 북한의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범죄 수익 몰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연방검찰은 북한 해커들의 행위가 "가상화폐를 훔치고 세탁하기 위한 북한의 더 큰 모의의 일부분"이라며 "자금세탁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검찰은 북한 해커들의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가상화폐 계좌 146개에 대한 몰수 소송을 지난해 3월 제기했고, 별도로 다른 280개 계좌 몰수 소송을 내는 등 총 426개 계좌를 대상으로 몰수를 추진 중이다.

하지만 미국 법원이 지난 7월 소송 관할권, 범죄성립 요건, 몰수 근거 등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이를 기각함에 따라 검찰은 최근 소장을 보완해 해킹이 북한 소행이며 이런 행위가 자금세탁에 해당함을 명시했다고 VOA는 전했다.

미국 검찰이 몰수하려는 가상화폐 계좌들은 2018∼2019년 한국 등에서 운영 중이던 거래소에서 북한이 해킹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당국은 북한의 가상화폐 해킹을 뒤쫓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법무부는 각국 은행과 기업에서 13억 달러(약 1조 4천억 원) 이상의 현금 및 가상화폐를 빼돌린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3명의 해커를 기소했다.

미국 재무부는 북한, 쿠바, 이란, 시리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지역 등과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지침을 지난 15일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