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JOB아라 기자단 2기 이해담솔]

2030을 위한 '커리어리'...Z세대 맞춤커리어 '슥삭'...트렌드 파악 '현카 다이브'
취업을 위한 스펙 쌓기가 점점 치열해지면서, 커리어 관련 정보나 산업 및 직군별 트렌드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은 더 이상 MZ세대에게 낯선 플랫폼이 아니다. 또한 MZ세대를 중심으로 월별로 일정 금액을 지급한 뒤 무제한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구독형 플랫폼이 인기를 얻으면서 영상이나 책뿐만 아니라 뉴스 기사와 산업 트렌드 등 글 형식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료 구독 서비스의 수도 증가하고 있다. 취업난의 심화로 인해 인턴뿐만 아니라 구직자들의 스펙이 상향평준화 되면서, 대학생들과 취업 준비생들은 이러한 앱들을 활용해 자신들만의 커뮤니티를 형성하거나 직접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등 더욱 좁아지는 취업문에도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다. 해당 기사에서는 이러한 경향에 발맞춰 취업 준비생과 대학생들에게 다양한 산업별 트렌드와 커리어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무료 앱을 소개한다.
취준생을 위한 트렌드·인사이트 무료 앱

◆1년새 사용자 100배 급증 ‘커리어리’

커리어 관련 앱의 대표 격인 ‘커리어리’는 사용자 수가 서비스를 처음 공개한 지난해 2월 300명에서 올해 2월 4만 명으로 급증하는 등 계속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앱이다.

커리어리 사용자는 자기 경력 및 학력, 직함 등의 프로필을 설정하고, 회사생활에서 느낀 감상이나 인상 깊게 읽은 뉴스, 자신의 직무 성과 등을 기록하고 유저들과 공유하며 업계 관련 트렌드뿐만 아니라 현직자들의 노하우를 배포해주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유저들이 기사 전문이 아닌 꼭 필요한 정보만을 요약하여 전달함으로써 글보다는 영상 콘텐츠에 익숙한 Z세대들 또한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또한 직무와 산업별로 카테고리가 상세하게 나뉘어 있어 자신이 관심 있는 직무에 재직 중인 현직자들을 팔로우할 수 있고, 다른 앱보다 사용자 수가 많아 PM, UX, 엔지니어 등 다양한 직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도 큰 강점이다.

그러나 직무 경험이 부족한 취업준비생이나 이제 막 경력을 쌓아가는 대학생들의 경우, 취업에 필요한 직접적인 정보를 얻기보다는 자신의 직무 관심도를 알릴 수 있는 현재의 업계 트렌드나, 의사결정 방식 등 직무와 관련된 기초 지식을 쌓을 수 있다는 점에서 추천한다.

◎추천 : 다양한 산업 트렌드와 직무와 관련된 기본 상식을 얻고 싶은 취업준비생과 대학생
취준생을 위한 트렌드·인사이트 무료 앱

◆Z세대 커리어 맞춤 플랫폼 ‘슥삭’
‘슥삭’은 대학생 벤처팀이 직접 기획, 제작한 커리어 맞춤 플랫폼 서비스로 큐레이션과 스와이프, 캘린더 등의 기능을 통해 개인의 관심 분야나 직무에 맞는 대외활동 정보를 추천해주고 스와이핑 방식으로 원하는 정보만 저장할 수 있는 앱이다. 이외에도 대외활동이나 인턴 일정을 달력에 자동 정리해주는 등의 기능을 통해 출시 1년 반 만에 누적 다운로드 5만 건을 넘어섰으며, 300만 건에 이르는 개인화 데이터를 축적했다.

슥삭은 MZ세대에게 익숙한 뉴스레터 형식의 ‘슥토리’ 코너를 통해 대학생들이 직접 경험한 대외활동 및 인턴 경험기 뿐만 아니라 영상 공모전의 경우 콘티부터 일일 촬영 계획표까지 공개하는 등, 코로나로 인해 오프라인 활동이 제한되면서 대학 내 인적 네트워크가 약해진 대학생들에게 대외활동과 관련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대학생들뿐만 아니라 현직자들의 스펙을 공개하고, 스타트업 현직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자신이 관심 있는 직무에 대한 정보와 대략적인 스펙 또한 파악하기에 쉽다. 세련된 앱 디자인과 편리한 UI(사용자편의)도 Z세대들의 흥미를 끄는 요인 중 하나이다.

그러나 대학생을 중심 타깃으로 한 앱인 만큼, 대외활동이나 인턴 공고 쪽에 기능이 치우쳐 있어 취업준비생의 경우 공고와 관련된 정보들이 적합하지 않다고 느낄 수 있고 ‘슥토리’ 같은 정보 콘텐츠의 경우 다른 애플리케이션에 비해 콘텐츠의 양이나 종류가 부족한 편이다.

그러나 앱 내 자체 커뮤니티에서 인턴뿐만 아니라 대외활동 및 동아리 경험을 평점으로 남길 수 있어 대외활동이나 인턴을 지원하기 전 해당 활동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후기를 통해 자신에게 적합한 활동을 찾을 수 있다.

◎추천 : 이제 막 경력을 쌓기 시작한 대학교 신입생, 대외활동이나 인턴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얻고 싶을 때
취준생을 위한 트렌드·인사이트 무료 앱

◆트렌드 파악은 ‘현대카드 DIVE’

‘현대카드 DIVE’는 2019년 12월 현대카드가 발매한 앱으로 현대카드의 오프라인 팝업스토어 예약 및 슈퍼콘서트 등의 브랜딩 활동과 ‘디자인/아트’, ‘건축/인테리어’, ‘여행’, ‘음악’, ‘쿠킹/고메’, ‘스타일’, ‘테크’ 총 7개 분야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해당 산업 분야의 인플루언서와 유명인들이 콘텐츠 제작자로 참여하고, 콘텐츠 하단에 해당 게시물과 관련된 인스타그램 계정을 소개하는 등 다른 플랫폼과 차별화된 콘텐츠 디자인과 구성으로 MZ세대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카테고리별로 원하는 분야의 트렌드만을 습득할 수 있고, 스와이핑 방식으로 이동시간에도 SNS 계정처럼 간편하게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외에도 마케팅, 음악, 영화 등 각 분야 유명 인사들의 온라인 강연 프로그램 ‘오버 더 레코드(OVER THE RECORD)’를 제작하는 등 다른 플랫폼에서는 볼 수 없는 양질의 콘텐츠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현대카드 DIVE’는 트렌드 또한 ‘힙’하게 공부하고 싶어 하는 Z세대의 취향을 가장 잘 반영한 앱으로 앞서 소개한 두 애플리케이션처럼 커리어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파악하는 용도보다는, 다양한 업계의 최신 트렌드를 SNS처럼 쉽고 간편하게 얻기 가장 좋은 애플리케이션이다.

◎추천 : 트렌드에 대해 이제 막 알아가기 시작한 입문자, 뉴스레터가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트렌드를 알고 싶을 때

한경JOB아라 기자단 2기/이해담솔ekathfdl04@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