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융기관 설문 결과

시중은행들은 금리 상승 등과 함께 4분기(10∼12월) 가계의 신용(빚) 위험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대출 문턱을 높일 예정이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은행이 예상한 4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0으로, 3분기(10)보다 10포인트(p) 높아졌다.

한은은 신용위험, 금융기관 대출태도, 대출수요에 대한 응답(크게 완화·증가-다소 완화·증가-변화 없음-다소 강화·감소-크게 강화·감소)을 가중평균해 100과 -100 사이 지수를 산출하는데, 지수가 양(+)이면 '완화' 또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강화' 또는 '감소'보다 많다는 뜻이다.

신용위험지수 변화를 대출 주체별로 보면, 특히 가계의 지수가 3분기 6에서 4분기 18로 12포인트나 뛰었다.

중소기업(24→21) 신용위험지수는 약간 낮아졌지만, 신용위험이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여전히 더 많았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 신용위험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차주 소득개선 지연 우려,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라 3분기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며 "중소기업의 경우도 일부 취약업종, 영세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상환 능력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신용위험 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대기업(0→3)의 신용위험 지수도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 불확실성 등의 영향으로 소폭 상승했다.

4분기 은행의 대출태도 지수(-12)는 3분기(-15)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음(-)의 값으로, 4분기에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는 등의 방식으로 대출을 조이겠다고 대답한 은행이 완화하겠다고 대답한 은행보다 여전히 더 많다는 뜻이다.

대출 주체별로는 가계 주택대출(-15)과 가계 일반대출(-32)이 모두 마이너스(-)였다.

다만 3분기와 비교하면 가계 주택대출은 20포인트 오르고, 가계 일반대출은 3포인트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움직임 등의 영향으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가계대출에 대한 은행의 태도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수요 지수는 3분기 27에서 4분기 12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양(+)의 값이다.

수요 증가세는 이어지고 정도만 약해질 것이라는 뜻이다.

가계의 경우 주택대출(9→0) 수요는 3분기 수준을 유지하고, 일반대출(26→-3) 수요는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자금 수요가 보합 수준에 머물고 일반자금 수요는 연 소득 이내 신용대출 한도 축소 조정, 대출금리 상승 우려 등에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전했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 대상의 설문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4분기 신용 위험이 커지고 대출 태도는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15일부터 28일까지 203개 금융기관(은행 17·상호저축은행 26·신용카드 8·생명보험사 10·상호금융조합 142)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