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공백 발생하지 않도록 치밀하게 준비해야"
얀센 백신 효과 5개월 만에 3%로 '급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의 효과가 시간이 흐를수록 급격히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에 대해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추가접종 계획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참모회의에서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추가로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재택치료가 일반화될 때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 이송, 병원 연계, 통원 치료 방안 등을 치밀하게 준비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얀센 백신의 부스터샷을 지시한 것은 국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얀센 백신의 효과가 크게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얀센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샷을 승인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해당 연구결과에서 얀센 백신을 맞은 제대 군인 62만명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 예방효과는 올해 3월 88%였다가 지난 8월엔 3%로 급락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