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 자녀 정신건강에 영향"


평소 당뇨병이 있거나 임신 중 당뇨병이 발생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나중 정신 건강에 문제가 나타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오르후스(Aarhus) 대학병원의 라켈 실바 임상역학 교수 연구팀이 1978~2016년 덴마크에서 출생한 아이 240만 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 중 5만6천 명이 당뇨병이 있거나 임신 중에 발생하는 임신성 당뇨병을 겪은 여성에게서 태어났다.

이 중 2만3천 명은 1형 당뇨병, 7천 명은 2형 당뇨병, 2만6천 명은 임신성 당뇨병 여성에게서 출생했다.

연구 기간에 이 중 6%가 조금 넘는 15만1천 명이 정신질환 진단을 받았다.

주로 어렸을 때 발생하는 1형 당뇨병 또는 성인기에 나타나는 2형 당뇨병이 있는 여성이 출산한 자녀는 출산 때 당뇨병이 없었던 여성에게서 태어난 자녀보다 나중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질환 중 조현병이 55%, 불안장애는 20%, 지능-발달장애는 30% 발생률이 높았다.

특히 임신 중 나타나는 임신성 당뇨병을 겪은 여성이 출산한 자녀는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장애(ADHD: attention-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발생률이 17% 높았다.

이는 임신을 원하거나 임신 중인 여성 또는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자신만이 아니라 태어날 자녀의 건강을 위해서도 혈당 관리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임신 때 1형 당뇨병이나 2형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조산, 사산 또는 결함이 있는 아기를 출산할 위험이 커진다.

임신성 당뇨병을 겪은 여성이 출산한 자녀는 자라면서 비만해지거나 2형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