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미세먼지 유입 감소·코로나·양호한 기상 여건·계절 관리제 등 효과
울산 대기질 개선…지난해 초미세먼지주의보 0회

울산지역 대기질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 '2020년도 울산 대기질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 대기질은 2019년보다 이산화황은 0.005ppm에서 0.004ppm으로, 이산화질소는 0.020ppm에서 0.018ppm으로, 미세먼지(PM-10)는 37㎍/㎥에서 30㎍/㎥로, 초미세먼지(PM-2.5)는 20㎍/㎥에서 17㎍/㎥로 각각 좋아졌다.

일산화탄소는 0.5ppm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오존은 0.031ppm에서 0.032ppm으로 증가했으나,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는 7일 17회로 2019년(10일 25회)보다 줄었다.

미세먼지주의보는 2일 1회 발령됐는데, 2019년 대비(13일 8회) 많이 감소했으며 초미세먼지주의보는 단 하루도 발령되지 않았다.

대기환경기준 물질인 납의 농도는 0.0407㎍/㎥로 연평균 환경기준(0.5㎍/㎥)의 8.1% 수준이며 2019년(0.0187㎍/㎥)보다 다소 증가했다.

산성비 수소이온지수(pH)는 4.4로 전년(4.6)보다 낮았다.

특히, 미세먼지 고농도 일수는 미세먼지가 1일, 초미세먼지가 9일로 2019년에 각각 3일, 42일인 것에 비해 큰 폭 감소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18일 "국외 미세먼지 유입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양호한 기상 여건, 계절 관리제 효과 등으로 지난해 대기질이 좋아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