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 연합뉴스.

국방과학연구소. 연합뉴스.

부하 직원들에게 욕설을 하고 휴일에 집안 농사일을 시키는 등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은 국방과학연구소(ADD) 간부가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17일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ADD로부터 받은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ADD 반장급 간부 A씨는 지난해 3~9월 여러명의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폭언·위협 등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당시 채용 만 1년도 안 된 신입 직원들이었다.

A씨는 지난해 3월 휴일에 충남 태안에 있는 자신의 어머니 소유 밭으로 직원 2명을 불러 양파 수확 등을 시켰다. 6월에는 휴가 중이거나 근무 후 휴식 중인 직원들을 불러 고구마 모종을 심는 작업을 지시했다.

ADD는 또 A씨가 "멍청한 X끼, 그거 하나 똑바로 못 하냐"는 등 직원에게 폭언을 공개적으로 하거나, 정문에서 서서 근무하는 직원을 상대로 차량으로 돌진, 위협을 가한 사실도 있었다고 했다. A씨는 본인이 관사(官舍)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결혼을 앞두고 있던 부하 직원에게 관사 신청을 하지 않도록 요구하기도 했다.

A씨는 이 외에도 부하 휴가를 제한하고, 조기에 퇴근하면서 출입증을 대리로 찍게 하기도 했다.

ADD는 A씨를 중징계 및 전보하고,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한 또 다른 간부급 직원 B씨는 경징계했다. 또 부서장 C씨는 관리·감독 소홀의 책임을 물어 경고 조치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