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총재땐 IMF구제금융 서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영삼 정부 시절 금융실명제를 정착시키고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 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이 지난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에서 출생한 이 전 부총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한은 조사부에서 첫 공직생활을 했다. 이후 경제기획원 기획국장, 체신부 차관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김영삼 정권이 출범하면서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에 취임했고, 1995년에는 한은 총재까지 이어 맡아 김영삼 정부의 대표적 경제 관료로 꼽혔다. 부총리 시절 김명호 한은 총재와 함께 금융실명제 정착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김영삼 정권의 경제 관료였던 만큼 ‘외환위기’라는 풍파는 피할 수 없었다. 정권 말 무렵인 1997년 12월 이 전 부총리는 임창렬 당시 경제부총리와 함께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지원서에 직접 서명했다. 1999년 국회 IMF 환란 조사특위에 한은이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전 총재가 이끌던 한은은 구제금융을 신청하기 8개월 전에 외환위기 조짐을 느끼고 IMF 긴급자금의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총리는 한은의 독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도 큰 기여를 했다. 한은 총재 시절 한은이 가진 은행감독 기능을 은행감독원에 보내는 대신 한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내놨다. 김대중 정부 출범 후엔 미국 스탠퍼드대 초빙연구원을 지냈으며, 귀국 후 2009년부터 경제인들의 친목단체인 21세기 경영인클럽 회장을 맡아왔다.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8일 오전 11시.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