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모임 최대 10명, 식당·카페는 24시까지 매장 영업

전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지난 4일부터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2주간 연장한다고 17일 밝혔다.

전남 거리두기 3단계 2주 더 연장…유흥시설은 10시 제한 유지

연장 기간은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다.

전남도는 가을 행락철 이동량 증가로 인한 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 11월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

향후 2주간 사적 모임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10명까지 가능하며 미접종자는 4명까지만 허용된다.

식당·카페는 자정(24시)까지 매장 영업이 허용되며 이후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영업은 종전처럼 오후 10시까지만 할 수 있다.

숙박시설은 전 객실 운영이 가능하고 실내·외 체육시설 내 샤워 시설의 운영 제한도 해제된다.

방문판매업의 영업시간 제한도 해제된다.

결혼식장은 식사 여부와 관계없이 접종 완료자 201명을 포함해 최대 250명까지 허용된다.

결혼식 전 피로연 행사는 식사 제공 시 접종 완료자 33명을 포함해 최대 49명까지, 식사 미제공 시에는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99명까지 허용된다.

종교시설은 기존 수용 인원의 20%에 접종 완료자 30%를 포함해 최대 50%까지, 행사·집회는 접종 완료자 50명을 포함해 최대 99명까지 허용된다.

유흥시설, 목욕장업, 외국인 고용사업장 등 일부 직군과 시설 종사자들의 선제적 진단검사(2주 1회) 의무 또한 유지된다.

다만 접종 완료자는 제외된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접종률이 80%를 넘어섰고 10월 말까지 방역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면 단계적 일상 회복 시점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 증상 의심 시 즉시 진단검사 받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백신 접종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