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고문변호사' 출신 김오수에 "사퇴하라" 맹공

국민의힘은 1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검찰의 의도적인 부실수사가 드러났다며 특검 수용을 강력 촉구했다.

핵심 증인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 기각, 검찰의 '뒷북' 성남시청 압수수색 모두 짜여진 각본이라는 것이다.

검찰총장 임명 전인 올해 5월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김오수 검찰총장에도 맹비판을 가했다.

野 "검찰·법원, 이재명 구하기 최선봉"…특검 압박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판교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 사건에서도 검찰이 봐주기 수사쇼를 하면서 뭉개고 법원이 이에 장단 맞추는 아수라판이 돼 버렸다"며 "국민의 명령이다.

민주당은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고 말했다.

또 "김오수 총장은 지금 당장 이 사건 수사 지휘권에서 손을 떼라. 박범계 법무장관은 지금 즉각 김 총장에 대해 수사지휘에서 배제되도록 지시할 것을 강력 요구한다"며 "검찰과 법원이 이재명 후보 구하기의 최선봉에 나선 이상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 증거는 일사천리로 인멸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김 총장의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이력에 대해 "이제 국민은 문 대통령이 말한 '철저한 수사'의 의미도 의심한다"며 "구속영장 하나 주고, 압수수색 하나 받고, 공원에서 느긋하게 장기나 두는 장군멍군식 수사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해서 증거를 찾은 다음 김만배 씨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게 마땅했는데 순서도 거꾸로다"라며 "검찰의 봐주기 수사는 도를 넘었다.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에 나설 생각이 없다면 하루빨리 특검에 수사를 맡기라"고 요구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검찰이 수사 시늉만 하며 시간 끌기만 할 뿐"이라며 "성역 없는 수사를 위해선 특검만이 정답"이라고 했다.

野 "검찰·법원, 이재명 구하기 최선봉"…특검 압박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무슨 수사를 이렇게 하나.

검찰이 이대로 가면 이재명 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며 "이재명 면죄부 수사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도 "모든 증거가 모인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은 것은 이재명 후보를 배려하는 증거은닉과 인멸 기회를 주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썼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김오수 총장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더 이상 김오수 총장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김 총장에게 "도둑떼 범죄 소굴의 고문변호사 출신이 현 검찰총장이라니 즉각 사퇴하라"며 "성남시청 압수수색은 검찰의 뭉개기가 증명된 것으로, 이재명 후보가 설계자이면서 큰소리칠 수 있었던 건 면죄부가 보장된 든든한 뒷배 때문 아닌가"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