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중등교사 광주 100명·전남 738명 선발

내년 광주와 전남에서 838명의 교사가 뽑힐 예정이다.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은 15일 내년도 공·사립 중등학교 교사, 보건·사서·전문 상담·영양·특수(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 시험 시행 계획을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광주는 23개 과목 100명(일반 79명·장애 구분 21명), 전남은 28개 과목 738명(공립 618명·사립 12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 인원은 지난 8월 사전 예고 당시보다 광주 18명, 전남 240명 더 늘었다.

특수(중등)·보건·영양·사서·전문 상담 교사의 정원이 늘어난 영향이다.

응시 자격은 해당 선발과목 교원자격증 소지자(2022년 2월 말 이내 취득예정자 포함)다.

원서 접수는 25∼29일 시·도교육청 나이스 교직원 온라인채용시스템(http://edurecruit.jne.go.kr)으로 이뤄진다.

1차 시험은 다음 달 27일 교육학(논술형)과 전공(기입형·서술형)으로, 2차는 내년 1월 19·25·26일 실기시험, 수업 실연, 교직적성심층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도 사전 신청한 경우에만 지정 장소에서 별도 응시할 수 있다.

1차 합격자는 12월 31일, 최종 합격자는 내년 2월 10일 발표할 예정이다.

시행 사항은 교육청 홈페이지 '알림 마당-시험공고'란에 안내하고 있으며 총무과 고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사립(전남 120명)은 도교육청이 1차 시험을 통해 선발 인원의 5배수를 선발해 학교법인에 통보하면 학교법인이 2차 시험(심층 면접·수업 실연)을 거쳐 뽑는다.

이 중 효산학원 등 11개 학교는 2차 시험 일부를 도교육청에 위탁했다.

한빛고등학교는 전남 최초로 2차 시험 전부를 교육청에 위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