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최은지가 외국인 선수가 한국말에 서툰 점을 이용해 외모 비하를 했다는 논란을 받고 있다. /최은지 인스타그램 캡처

배구선수 최은지가 외국인 선수가 한국말에 서툰 점을 이용해 외모 비하를 했다는 논란을 받고 있다. /최은지 인스타그램 캡처

배구선수 최은지가 외국인 선수가 한국말에 서툰 점을 이용해 외모 비하를 했다는 논란을 받고 있다.

지난 14일 최은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팀 외국인 선수인 모마의 생일 축하 파티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최은지는 사진을 게재하고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하는데 (못 알아듣고) 좋아함ㅋㅋㅋㅋㅋㅋㅋ"이라고 글을 썼다.

이에 누리꾼들은 최은지 선수가 외국인 선수의 외모를 비하한 것 같아 해당 게시글이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에는 '개념이 없다', '입장 바꿔 생각해보라' 등의 글이 달렸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친하면 장난을 칠 수 있는 정도'라며 최은지 선수의 행동을 두둔하는 중이다.
배구선수 최은지. /최은지 인스타그램 캡처

배구선수 최은지. /최은지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여자프로배구 선수 최은지와 모마는 GS칼텍스서울Kixx배구단 소속이다. 모마는 최근 카메룬 국가대표로 출전한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우승을 이끈 바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