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리고 있는 자율주행기술 전문업체 엠씨넥스(대표 민동욱)가 인천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한다고 15일 인천시가 밝혔다.

시와 엠씨넥스는 자율주행기술 연구개발 협력을 통해 인천 미래차 부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로 했다. 시는 인천시민 채용우대 등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 협약을 통해 서울에 소재한 엠씨넥스 본사와 연구소를 내년 상반기까지 송도 경제자유구역(7공구)으로 이전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엠씨넥스는 모바일 카메라 모듈, 생체인식 센서, 차량용 카메라 등 전장품을 포함한 영상센싱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생산하는 자율행기술 선도기업이다. 지난해 1조 3000억원의 연매출을 달성했다. 자율주행기술 등에 활용되는 차량용 카메라 분야에서 국내 1위, 세계 5위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민동욱 엠씨넥스 대표는 "바이오·인공지능·로봇·미래차 등 미래산업의 요람으로 변모하는 인천이 연구개발 시너지 효과 창출의 최적지로 판단돼 이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