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재판서 '피해자' 한동훈 증인채택…출석여부 불투명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재판에서 한 검사장이 증인으로 채택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부장판사는 지난달 한 검사장을 유 전 이사장 재판의 증인으로 채택했다.

앞서 검찰은 한 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다만 한 검사장에게 증인 소환장이 송달되지 않아 실제 법정에서 한 검사장과 유 전 이사장이 대면하게 될지는 미지수다.

법원은 지난달 9일 한 검사장 측에 증인 소환장을 보냈으나 같은 달 15일 폐문부재(문이 잠겨있고 사람이 없음)로 전달되지 않았다.

유 전 이사장은 두 차례 공판준비기일 이후 이달 21일 열리는 정식 재판에 법정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와 이후 언론 인터뷰 등에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말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로 고발돼 지난 5월 재판에 넘겨졌다.

유 전 이사장이 언급한 시기 한 검사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맡고 있었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지난 6월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맥락상 검찰 등 국가기관을 비판한 것이지 한 검사장 개인을 향한 것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올해부터 수사권 조정으로 검찰이 명예훼손 범죄를 직접 수사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를 지적하기도 했다.

유 전 이사장은 전날 3년 임기를 마치고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퇴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