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별세했다. 연합뉴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별세했다. 연합뉴스

충청 출신의 대표 정치인으로 꼽혀온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향년 71세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고인은 한때 '포스트 JP'(김종필 전 국무총리)라는 별칭으로 불릴 만큼 충청권의 대표 주자로 거론됐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