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암 투병' 허위 진단서 의혹
병원 "최성봉 진단서, 우리 양식 아니다"
가수 최성봉이 유튜버가 제기한 거짓 암 투병 의혹에 진단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사진=SNS

가수 최성봉이 유튜버가 제기한 거짓 암 투병 의혹에 진단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사진=SNS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 씨의 진단서가 허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 씨가 암 투병의 증거로 제시한 진단서를 발행한 것으로 알려진 대학병원 측은 "진료 기록 자체가 없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유명 유튜버 이진호 씨는 지난 13일 '가짜 암투병! 최성봉 병원에 찾아가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 씨는 최 씨가 암 투병의 증거로 제시했던 진단서를 발행한 A 대학병원을 방문했다. 앞서 유튜브 시청자들은 A 대학병원 진단서와 최성봉이 제시한 진단서의 병원장 직인, 위‧변조 방지 마크 등이 다르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씨는 서류 상의 문제일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A 대학병원을 직접 방문했다. 병원 관계자는 최 씨의 진단서를 확인한 뒤 "여기서 발행하는 양식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쓰는 진단서와 다르다. 스캔을 해도 이렇게 나올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단서가) 10월 8일에 발행됐다는데 진료 기록 자체가 없다"며 "이 사람은 최근 3년 이내 진료를 본적도 없다. 그러니 진단서 발행이 불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이 씨는 이에 관한 최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이 씨가 "(진단서만) 같이 가서 끊어주면 모든 영상을 내리고 더 이상 취재도 하지 않겠다"고 하자 최 씨는 "근데 이미 다 알고 계시다"며 "저도 정말 알아봤다…"라며 말을 흐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한편 거짓 암 투병 의혹이 계속해서 커지면서 최 씨가 지난 9월 첫 정규앨범 발매를 목적으로 진행하던 10억원의 크라우드 펀딩도 중단됐다.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 와디즈는 "메이커(최성봉)의 프로젝트 취소에 따라 펀딩이 종료됐다. 펀딩에 참여했던 서포터들의 경우 결제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암투병 사실'에 대한 근거자료와 함께 사실확인을 요청했다"며 "하지만 메이커는 프로젝트를 지속하기 어려운 사정을 이유로 프로젝트를 스스로 중단하겠다는 취소의사를 밝혀왔다"라고 설명했다.

최 씨는 지난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대장암 3기와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투병을 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지난 9월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면서 '인간 승리자', '희망의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