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선정적…아이들 배울라
맘카페 등엔 고민 글 넘쳐나
'청불'이지만 틱톡 등 영상 확산
해외서도 유해성 논란 불거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넷플릭스의 한국산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자 미국과 영국 등에서 “자녀들의 오징어 게임 시청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들 선진국뿐 아니라 국내 학부모 사이에서도 “아이들이 잔인한 게임을 따라 할 수 있다”며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가 밖에서 오징어 게임에 대해 듣고 물어보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고민글이 넘쳐나고 있다. 자녀들이 잔인하고 선정적인 연상을 따라 하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서다. 서울에서 초등학교 1학년 담임 교사를 하고 있는 김모씨는 “정서적으로 악영향이 우려돼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여덟 살 아들을 키우는 박모씨는 최근 아이가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를 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친구들이 드라마 속 장면처럼 멈춰야 할 때 움찔거린 사람에게 총질을 하는 시늉을 한 것이다. 박씨는 “청소년관람불가 드라마여서 얘기도 꺼내지 않았는데 이미 아이들은 어디서 봤는지 내용을 다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따라 하기에 대한 부모들의 걱정은 세계적이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부모로 구성된 미디어 감시단체인 부모 텔레비전·미디어 위원회(PTC)는 “오징어 게임을 따라 한 콘텐츠가 다양한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고 있다는 점을 부모들이 경계하고 조처하길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이들이 오징어 게임을 보는 경로는 주로 틱톡, 유튜브 같은 영상 플랫폼이다. 특히 청소년이 많이 쓰는 틱톡에는 오징어 게임의 조각 영상뿐만 아니라 특정 장면을 따라 하는 청소년의 영상들이 수없이 게시된 상황이다.

넷플릭스는 “필요한 조치는 하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내놓고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부모들에게 자녀가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국내 방영 청소년관람불가 콘텐츠를 시청하지 않도록 관심을 두기를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홍식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오징어 게임뿐만 아니라 다른 히트 드라마들과 관련해서도 비슷한 문제가 계속 나오고 있지만 마땅히 제재할 방법이 없다”며 “인권교육 등을 통해 아이들의 폭력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설명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