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는 1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돌봄 공백과 높은 치명률 등으로 노인 인권의 취약성이 더욱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이달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송두환 위원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한국 사회에서 노인은 빈곤과 자살, 학대 등으로 인해 존엄한 일상적 삶을 영위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인권위는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평등하고 존엄하며, 이 가치는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훼손·폄하돼선 결코 안 될 것"이라며 "노인을 정책 대상으로 여겼던 시각에서 벗어나 인권의 눈과 감수성으로 권리 주체로 바라보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시대에 맞은 노인의 날을 계기로 우리 사회가 노인의 인권보호와 존엄한 일상적 삶의 향유를 위해 더욱더 각별한 관심을 갖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인권위원장 "코로나로 노인 인권 더 취약해져…대책 필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