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복지계획' 수립…시니어인턴제·치매케어센터 확대
서울시, 노인복지에 5년간 1조4천억원…일자리센터 설립

서울시가 노인의 날을 앞두고 초고령사회에 대비하는 '어르신 복지 종합계획'을 수립해 30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시내 65세 이상 인구는 157만3천명(16.5%)이며, 2025년에는 186만2천명(19.9%)에 달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시는 2025년까지 1조4천433억원을 투입해 4개 분야 29개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노인들이 안정적인 경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공공·민간 일자리 10만개를 발굴하고, '어르신일자리지원센터'를 설립해 구직활동을 지원한다.

또 공공분야 일자리 중 선호도가 높고 전문성이 강한 직무를 발굴해 일자리로 연계하는 '시니어 인턴제'를 시행한다.

내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310명을 선발한다.

고령 만성질환자 등을 위한 돌봄 서비스도 확대한다.

특히 '치매전용 데이케어센터'를 기존 18곳에서 26곳(2025년)으로 늘리고, '서울형 좋은돌봄 인증 시설'도 196곳에서 246곳으로 확대한다.

서울시, 노인복지에 5년간 1조4천억원…일자리센터 설립

아울러 노인학대 문제 대응을 위한 '노인보호전문기관'을 기존 3곳에서 4곳으로 늘리고, 권역별 지원체계를 강화한다.

여가문화 인프라도 확충한다.

문화·교양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복합시설인 '서울시 어르신 플라자'를 2025년까지 건립하고, 각 경로당에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노인들의 정보 접근성을 높인다.

고령자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도 힘쓴다.

공립 요양시설을 지속해서 늘리고, 공공시설엔 '어르신 우선 주차공간'을, 교통이 혼잡한 도로에는 '어르신 보호구역'을 확대한다.

노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전용 놀이터인 '시니어파크'도 자치구마다 조성한다.

김연주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초고령사회 진입 도래, 코로나19 장기화 등 급변하는 복지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어르신 복지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30일 오전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주관으로 열리는 '제25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모범 어르신 등 유공자에게 표창을 수여한다.

서울시, 노인복지에 5년간 1조4천억원…일자리센터 설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