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명 이상 동의, 답변 기준 넘겨
안산 선수 /사진=연합뉴스

안산 선수 /사진=연합뉴스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고 있는 KBS 아나운서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7일 KBS 시청자 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한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날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나온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을 지적했다.

그는 "혼성 경기에서는 김우진 선수와 안산 선수를 동등한 선수가 아닌 동생을 이끌어주는 오빠라고 표현하더니,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하는 것도 모자라 7, 8점을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는 표현을 사용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며 "선수들에게도,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를 맡은 아나운서의 발언을 지적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KBS 홈페이지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를 맡은 아나운서의 발언을 지적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KBS 홈페이지

KBS 시청자 청원은 30일 이내에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해당 부서의 책임자가 직접 답변하도록 되어 있다. 해당 청원은 28일 오전 3280명의 동의를 얻어 답변 기준을 충족한 상태다.

트위터상에도 청원인과 같은 내용을 지적하는 게시물이 여럿 올라와 있다.

한편, 안산 선수는 최근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10점보다 낮은 점수를 쐈을 때 아쉬워하는 반응이 있다는 말에 "(8점을 쏘더라도) 좀 신나게 '8점 괜찮습니다~' 이렇게 표현해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