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노사가 28일 기본급 인상을 바탕으로 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16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4만원(정기승급분 2만3천원 포함) 인상, 격려금 200만원, 연말 경영 성과급 지급 등을 담고 있다.

이와 별도로 그룹사의 기존 임금 인상을 반영한 임금체계 개선 차원에서 기본급 2만8천원을 추가 적용하기로 했다.

또 내년 인력 운영 계획에 따라 생산기술직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향후 노사가 함께 성과금 지급 기준, 직무 환경 등급 조정, 임금 격차 해소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노조는 지난해 교섭에선 쟁의조정 찬반 투표 등을 벌였으나, 올해는 사측과 큰 갈등 없이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조 관계자는 "충분하지는 않지만, 기본급 인상과 신규 채용 등 성과를 잠정합의안에 반영했다"고 말했다.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30일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