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회고록' 출판사 대표 국보법 위반 혐의 송치

북한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펴낸 출판사 대표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지난 15일 도서출판 민족사랑방 김승균 대표와 책 출판에 관여한 관계자 1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 4월 출간된 '세기와 더불어'(8권 세트)는 김일성 주석의 출생부터 해방 전까지 삶을 다룬 책으로, 북한 조선노동당출판사가 펴낸 원전을 그대로 옮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 왜곡과 실정법 위반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교보문고와 예스24, 알라딘 등 온라인 서점들은 이 책에 대한 총판 판매를 중단했다.

보수 단체의 고발장을 접수한 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5월 서울 마포구 민족사랑방 사무실과 김 대표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책 관련 메모 등 자료를 확보했다.

앞서 자유민주주의연대(NPK) 등은 국가보안법상 이적 표현물로 인정된 김일성 일가를 미화한 이 책을 상대로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지난 5월 기각 결정을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