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이상·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 '부스터샷'도 시작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에서 빠졌던 12~17세 청소년과 임신부가 다음달부터 백신을 맞는다. 부스터샷(추가 접종)은 60세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면역 저하자에게 먼저 시행한 뒤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4분기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12~17세 청소년이 접종 대상에 새롭게 포함됐다. 이들은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16~17세는 10월 18일부터, 12~15세는 11월 1일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코로나19 고위험군인 임신부도 다음달 18일부터 화이자 모더나 등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맞는다.

부스터샷은 10월부터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한다. 60세 이상, 의료기관·감염취약시설 종사자 및 입소자 가운데 접종을 완료한 지 6개월이 지난 사람이 대상이다. 급성 백혈병 등 면역 저하자는 예외적으로 6개월이 지나지 않았더라도 부스터샷이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부스터샷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mRNA 백신 접종 간격은 6주에서 4~5주로 좁힌다. 2차 접종일이 10월 11일~11월 7일이면 접종일이 한 주 앞으로 당겨진다. 11월 8~14일에 2차 접종이 예정돼 있다면 2주 먼저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0월 말까지 60세 이상 고령층의 90%, 18세 이상 성인의 80%에 대해 접종을 완료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선아/김남영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