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바이오플러스,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3% 상승 그쳐

바이오플러스가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3% 상승에 그쳤다.

27일 코스닥시장에서 바이오플러스는 3만2천450원에 첫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3만1천500원)보다 950원(3.01)% 올랐지만, 시초가(3만9천500원) 대비해서는 7천50원(17.85%) 하락한 수준이다.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13∼14일 진행된 일반 공모주 청약에서 증거금 6조5천억원이 몰리고, 경쟁률 1천206대 1을 기록하며 시장의 관심을 받았다.

앞선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 1천374곳이 참여해 경쟁률 1천220대 1을 기록했다.

참여 기관의 99.7%가 희망 범위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기관이 47만주, 외국인이 2만주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56만주를 순매수했다.

전체 거래량은 612만주를 나타냈다.

바이오플러스는 2003년 설립된 고분자 생체치료 기반 의료기기 및 바이오 제품 전문 기업이다.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243억원, 영업이익은 123억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