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활성화 위해 '가천대 등 지역 5대 대학과 업무협약'

경기 성남시는 27일 시청 회의실에서 장영근(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가천대, 을지대, 신구대, 동서울대, 한국폴리텍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가 수정·중원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활성화를 위해 가천대 등 지역에 위치한 5개 대학교와 손을 잡았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2층 회의실에서 장영근 성남부시장과 최미리 가천대 수석부총장, 박항식 을지대 부총장, 이종욱 신구대 산학협력단장, 유창승 동서울대 부총장, 김광희 한국폴리텍대 성남캠퍼스 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성남시 지역거점대학 간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가천·을지·신구·동서울·한국폴리텍대학교는 성남시의 중점 재생 지역인 수정구 산성대로, 단대논골, 수진2, 중원구 은행2 지역의 정보를 공유한다.

이를 통해 성남시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문, 컨설팅, 디자인, 공동연구 개발을 한다.


지역 상권 활성화 관련 행사와 축제 기획, 지역 서포터즈 활동에도 참여한다.


대학별 세부 협력사업 추진은 업무공유와 추후 관·학 실무협의회 구성·운영을 통해 구체화한다.


한편 시 지속가능도시과 관계자는 시와 지역거점대학 간 협업·연계·매칭·상생의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가 구축돼 도시재생사업의 전문성과 실효성 확보, 지역사회 문제해결 방안 도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각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