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퇴직금 50억이라니…일하기 싫다"
"오징어 게임 목숨 거는데 오십억 게임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받은 것을 두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를 패러디한 포스터가 등장했다. 네티즌들은 이번 논란을 넷플릭스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에 빗대 '오십억 게임'이라며 비판하는 모습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7일 오징어 게임 포스터를 오십억 게임이라는 문구로 바꾼 패러디물이 올라왔다. 패러디물에는 해당 문구와 함께 곽 의원과 그의 아들의 얼굴이 함께 담겨 있다.

네티즌들은 "또 하나의 고퀄리티 짤이 탄생했다", "그냥 하라는 대로 일했을 뿐인데 50억이라니. 일하기 싫다", "오징어 게임은 목숨 걸고 참여하는 데 오십억 게임은 무얼 걸었나"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해당 패러디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뒤 "오징어 게임 X, 오십억 게임 O"이라고 적었다.

앞서 곽 의원의 아들 A 씨는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일 뿐"이라며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기회조차 없는 분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고 아무리 그래도 성과급, 위로금 그리고 퇴직금이 과하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 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