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대장동 의혹' 검찰이 진상규명하는 게 합당"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7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특별검사(특검)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신속하게, 치우침 없이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검은 특검법을 통과시키고, 특별검사를 임명하고, (수사팀을) 세팅하는 과정이 꽤 걸린다.

그렇다고 검찰이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러 고발장이 접수됐다는데,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합당한 규모로 사건의 진상을 공정하게 파헤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는 지난 19일 서울중앙지검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야당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배당됐다.

이 후보 캠프 측은 이날 오전에도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중앙지검에 고발하고,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받은 퇴직금 50억원의 성격에 대해서도 수사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지난 25일 한 절도 피의자가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대기 중 도주했다가 경찰에 자수한 사건에 대해 "피의자 호송이나 구치 문제에 관한 개선이 필요한 것 같다"면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짚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