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가천대 교수 "단계적 일상회복 미룰 수 없어…준비 잘해야"
김총리 "소상공인·자영업자 절규 계속…단계적 일상회복 예정대로"
첫 2000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달 11일 한산해진 서울 종로구 번화가 일대. / 사진=뉴스1

첫 2000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달 11일 한산해진 서울 종로구 번화가 일대. / 사진=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앞으로 수만명까지 늘어날 가능성도 있지만 ‘위드 코로나’, 즉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전문가 관측이 나왔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코로나19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자문위원)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3000명의 확진자는 많은 것이 아니다”라면서 “가혹하지만 단계적 일상 회복은 이보다 더 확진자 수가 높아지는 상황을 의미한다. 최대 수만명의 확진자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기초감염 재생산 지수를 감안하면 전체 국민의 83%에 달하는 면역 수준이 필요한데, 국민의 8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평균 감염 예방효과가 80%라고 해도 면역 수준은 64%에 그친다고 짚었다.

때문에 인구 19%가 미접종자 감염 또는 접종자 돌파 감염으로 면역 수준 83%를 달성해야 비로소 진정세로 접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이를 숫자로 환산하면 시점 차이는 있지만 확진자가 1000만명가량 추가 발생할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정 교수는 “접종률이 더 이상 높아지지 않는 상태에서 이 피해(1000만명 추가 확진)는 줄일 수 없다”면서 “접종률을 높이려면 소아·청소년 접종이 필요한데 아직 개인 관점에서 (접종의) 이익은 명확하지 않다”고 했다.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김부겸 총리. / 사진=연합뉴스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김부겸 총리. / 사진=연합뉴스

이어 “앞으로 매일 3000명씩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우리가 필요로 하는 면역 수준에 도달하려면 거의 10년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렇게 오랜 시간 사회·경제적 피해를 감수할 수는 없다”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이 진행될수록 확진자 수가 급증해 최대 수만명의 확진자를 감당해야 한다. 지금 시기는 이러한 상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하지 않으면 사회·경제적 피해를 감수하면서 문제 해결을 미룰 뿐”이라며 “미접종 고위험군에게 최대한 백신 접종 기회를 제공하고, 몇 년을 버틸 수 있는 중환자 치료 병상과 의료인력을 갖추며, 경증 환자는 집에서 치료받을 수 있게 하고 접촉자 추적 체계를 최대한 단순화·자동화하는 등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 역시 확진자 급증세 우려에도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하겠다고 예고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절규가 계속 들려온다. 1년8개월째 협조를 해주는 국민들께 언제까지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참아달라고 요청하기가 너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