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범죄 혐의로 입건되는 공무원이 매년 4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2020년 성폭력 범죄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은 1599명이었다. 연도별로는 2017년 400명, 2018년 395명, 2019년 412명, 지난해 392명이었다.

범죄 유형으로는 강간·강제추행이 83.4%(1334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메라 등 이용 촬영(12.6%),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2.1%) 등이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기관별 전체 인원 대비 성폭력 범죄 입건 인원 비율은 교육부가 7293명 중 12명으로 0.16%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지난해 입건 인원으로 보면 경찰청 소속 공무원이 76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31명), 소방청(22명) 등 규모가 큰 기관에서 입건 인원도 많이 나왔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