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 접종을 곧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추석 명절 대이동의 여파가 매섭다"며 "어느 정도 예견은 하고 있었지만, 그 증가 폭과 속도로 볼 때 매우 엄중한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연휴가 끝나자마자 하루 확진 규모가 3000명을 돌파했고 일요일인 오늘도 2700명 넘는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면서 "이번 주 방역상황이 단계적 일상회복의 출발점을 결정짓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한 주 동안은 만남과 모임을 최대한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10월 초부터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해 예방접종 완료율을 더 높여 나갈 것"이라며 "백신접종 대상을 청소년과 임신부까지 확대하고,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부터 추가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을 곧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