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사, 커뮤니티 통해 고통 호소
"2800원에 대변 치우는 값은 없다"
한 광역버스 운전기사가 대변을 누고 달아난 손님이 있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보배드림

한 광역버스 운전기사가 대변을 누고 달아난 손님이 있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보배드림

한 광역버스 기사가 남성 손님이 버스 안에 대변을 보고 달아났다며 고통을 호소해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광역버스에 X 싸고 간 중년 남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선배 기사님들한테 말로만 듣던 얘기인 줄 알았는데 아직도 이런 분들이 있다"면서 한 남성 손님이 버스 안에서 자신 몰래 대변을 보고 뒤처리를 하지 않은 채로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시원하셨습니까?"라고 반문한 A씨는 "급하면 고속도로라도 세워드렸을텐데 시내에서는 싸기 부끄러워서 터널에서 싼 거냐. 버스는 화장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혹 차내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술에 취해 구토를 하신 분은 있었어도 X은 아니지 않느냐. 당신이 지불한 2800원에 X 치우는 값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이틀째 밥도 못 먹고 오늘은 어제와 다른 차를 운행함에도 불구하고 헛구역질만 계속 난다"고 토로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서 경찰에 신고하시길", "급하면 다음 차를 타던가 기사에게 이야기를 했어야지", "심지어 뒤처리도 안 하고 가다니 엄청 놀랐을 듯", "오죽했으면 저랬을까 싶지만 기본상식에 어긋나는 행동", "어떻게 한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A씨와 함께 일하고 있는 기사라고 밝힌 네티즌 B씨는 "충격적인 건 반대 쪽에 남성 한 분, 그앞에 여성 한 분이 저걸 보셨다는 거다. 앞 뒤로 승객들이 다 있었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