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비닐 대신 종이로 면세품 포장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내달 1일부터 면세품에 사용하는 비닐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소재로 모두 교체한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종이 완충재 규격보다 큰 사이즈의 상품이나 향수 등 유리 용기에 담긴 상품은 안전을 위해 비닐 완충 캡을 일부 사용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내달 중순께 고객이 면세품을 찾고 구매 내역을 확인할 때 필요한 교환권도 모바일 스마트 교환권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포장재와 스마트 교환권 도입으로 해외여행이 정상화될 경우 연간 50t 이상의 쓰레기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