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이번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
소녀상 때린 외국인 사과했지만…시민단체에 고발당해 [영상]

'평화의 소녀상' 머리를 때리는 영상을 틱톡에 올렸던 외국인 남성 2명이 사회적 공분을 산 가운데 대구 시민단체가 해당 남성들을 고발했다.

24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소녀상의 머리를 때린 외국인 2명을 모욕죄 등 혐의로 중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 대구 중구 공평로에 설치된 소녀상의 머리를 툭툭 때리는 장난을 영상으로 만들어 게재한 바 있다. 영상에 따르면 한 남성은 소녀상의 머리를 두 손으로 쓰다듬더니 양손으로 머리를 쳤다. 다른 한 남성은 그 옆에서 브이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이들은 누리꾼들 질타를 받았으며, 이튿날인 지난 20일 사과 영상을 올렸다. 이들은 "소녀상의 의미를 지인을 통해 알게 돼 사과한다"고 했다. 사과 영상에서 소녀상의 머리를 계속해서 쳤던 남성은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한 번 숙여 사과했다. 이어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논란이 커지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영상=틱톡

논란이 커지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영상=틱톡

그는 서툰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우리가 어젯밤에 잘못했어요.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사과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실수 같은데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했으면 됐다" "외국인이면 전혀 몰랐을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사과도 틱톡으로 하는 거냐"며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이번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재발 방지 차원에서 이들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행위자들의 위법 여부에 대해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