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父, 유통기한 지난 선물세트 받아
"웃으며 선물 받는 모습 떠올리면 씁쓸"

네티즌 "인류애가 사라진다" 분노
사진=네이트판 캡처

사진=네이트판 캡처

은퇴 후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아버지가 곰팡이가 슬고 유통기한이 4년 이상 지난 선물세트를 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지자 네티즌이 분노하고 있다.

네이트판에는 24일 '경비원한테 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선물세트 주는 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경비원의 자녀라고 소개한 작성자 A 씨는 "아버지가 오랜 시간 동안 외국과 무역을 하는 등 사업체를 경영하다가 은퇴 후 가만히 계시는 성격이 못되셔서 경비원 일을 하신 지 수년이 됐다"고 적었다.

그는 "경비원에게 유통기한 지난 쓰레기를 먹으라고 주거나 자긴 쓰기 싫고 버리기 아까운 거 생색낼 겸 준다는 얘기를 들어만 보시지 않았느냐"며 "그간 유통기한 지난 코코아 가루, 화장품 등을 소소하게 몇 번 받아오시긴 했는데 오늘 너무 충격받아 글을 쓴다"고 했다.

그러면서 A 씨는 경비원 아버지가 받아온 2개의 선물세트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선물세트들은 유통기한이 4년가량 지나 있었으며 특히 햄의 경우 곰팡이로 뒤덮여 캔이 부식된 모습까지 보였다.
사진=네이트판 캡처

사진=네이트판 캡처

A 씨는 "딱 봐도 상자 겉면이 많이 긁히고 곰팡이가 보이길래 열어봤더니 스티커는 이미 개봉하여 잘려있고 상자 안쪽이 온통 곰팡이다"라며 "아버지께 물어보진 않았지만 같은 사람이 (선물세트를) 줬을 것 같다"라고 한탄했다.

이어 "요즘 배울 만큼 배우시고 소일거리로 경비원 하시는 분이 많다. 저런 쓰레기를 받아 기분 나빠도 말 안 하고 그냥 버린다"라며 "혹여 못 배우시고 정말 절박한 생계로 하시는가 해도 뭘 모를 것 같다고 이런 쓰레기를 주면 안 되지 않느냐"고 분노했다.

그는 "경비하시는 분들 대부분이 노인분들이라 저런 상한 거 드시고 탈 나서 잘못되면 어쩌려고 저딴 쓰레기를 선물이라고 주느냐"며 "아빠가 선물 들어왔다고 무거우니 집에 가져가 달라고 해서 제가 받아왔는데 너무 어이없고 화나고 씁쓸하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내용물은 모른 체 웃으면서 고맙다고 인사했을 아빠 생각하니 너무 화난다"며 "누가 줬는지 물어서 눈앞에 다 집어 던지고 싶다"라고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아파트에 대자보를 붙여야 할 정도", "기가 막힌다. 쓰레기 같은 인간 찾아가서 다시 돌려줘라", "우리 부모님이 저런 거 받아오면 너무 속상할 것 같다", "고마워하셨을 아버님 생각하니 열이 받는다"는 등 대부분 네티즌이 작성자의 분노에 공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