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근 유동규 사장 직무대행이 지휘…유 "부동산 폭등 예측못해"
사업자선정 관여한 간부 2명 중 1명, '성남의뜰' 사외이사로 근무·
변호사 출신 1명은 천화동인 4호 이사의 대학 같은 과 후배


과다 배당 등 특혜 의혹을 받는 성남시 대장동 공영 개발사업의 민간사업자 선정과 사업협약 체결에 관여한 유동규 전 사장 직무대행 등 성남도시개발공사 핵심 3인방의 역할을 놓고 여러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화천대유와 사업협약' 성남도시공사 3인방 역할 주목

분당지역 한 아파트 단지의 리모델링추진위원회 조합장으로 있던 유 전 사장은 2010년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출마했을 당시 이 지사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해 선거에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후 시장직 인수위원회를 거쳐 성남시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2014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맡았다.

대장동 개발이 본격화된 2015년부터 2018년까지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행을 하며 사업 전반을 지휘했다.

이후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자 경기도의 주요 산하기관 중 하나인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임명될 정도로 핵심 측근이다.

올해 초 임기를 마치고 이 지사 대선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지사측은 대선 캠프에서 일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성남시의회 이기인(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개발에서 배당 이익이 민간에 과다하게 치우치면 안 된다는 일부 직원의 보고가 있었지만 유 전 사장이 묵살하고 사업을 강행해 직원들의 불만이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유 전 사장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처음 설계했을 때 대장동 개발이 이 정도로 남을 걸로 예상을 못 했다.

이 상황(부동산값 폭등)을 누가 예측했겠는가"라며 "내부의 비판 목소리나 다른 제안을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유 본부장 외에 다른 2명은 대장동 개발을 맡았던 개발사업1처의 김모 처장과 전략사업실 정모 투자사업팀장이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 이익금의 배당률 등을 정한 사업협약의 실무를 담당했다.

이들은 특히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절대평가(직원 3명)와 상대평가(외부인사 3명 포함 5명)에 모두 참여했다.

절대평가와 상대평가는 2015년 3월 26∼27일 이뤄졌으며 절대평가는 3시간, 상대평가에는 4시간만에 끝나 졸속 심사였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민간사업자로는 '화천대유'가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이 선정됐는데 이들이 모종의 역할을 하지 않았느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처장의 경우 하나은행컨소시엄과 성남도시개발공사가 2015년 7월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의 사외이사로 선임돼 올해 4월까지 있었다.

이에 대해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김 처장과 정 팀장은 내부 추천위원회에서 추천했다"며 "성남의뜰은 이사회가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됐으며 최대 주주인 공사 몫이 1명이라 담당 부서 책임자인 김 처장이 맡은 것"이라고 말했다.
'화천대유와 사업협약' 성남도시공사 3인방 역할 주목

정 팀장의 경우 변호사 출신으로 2014년 10월 전문계약직으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사했으며 올해 2월 퇴사했다.

정 팀장은 화천대유의 소유주 김만배씨와 함께 민간개발 추진 당시부터 대장동 개발에 나섰던 남모 변호사와 대학 같은 과 선후배 사이라 눈길을 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이사로 성남의뜰에 8천700여만원을 투자해 1천억원이 넘는 배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정 팀장은 공채시험을 통해 들어왔으며 국회사무처 근무 경력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근무 태만으로 해임됐다가 노동위원회 제소를 통해 강등(4급→5급)으로 징계가 낮아진 뒤 그만뒀으며,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남 변호사와의 커넥션은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