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907명 신규 확진…최근 1주일간 확진율 1.3%
서울 어제 검사 11만명…오늘 확진 1천명대 가능성(종합)

추석 연휴 이후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서울의 하루 검사자 수는 처음으로 11만명을 넘어섰다.

서울시가 23일 하루 동안 집계한 시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907명이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은 903명, 해외 유입은 4명이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하루 최다 기록이며, 900명을 넘은 것도 처음 있는 일이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급증해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이달 14일(808명)과 23일(907명)까지 6차례 최다 기록을 깼다.

특히 이달 들어 확산세가 한층 더 거세진 양상이다.

이달 초순 400∼600명대에서 14일 800명대로 치솟은 뒤 15∼18일 700명대를 이어가다 추석 연휴 기간인 20∼22일에도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여기에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검사 인원이 급증하자 그 검사 결과가 반영된 23일 확진자가 폭증했다.

서울의 하루 검사 인원은 지난주 금요일인 17일 7만3천729명 수준에서 연휴 기간인 18일부터 21일까지 3만∼5만명대로 줄었다가 22일 8만1천599명으로 늘었다.

서울 어제 검사 11만명…오늘 확진 1천명대 가능성(종합)

연휴를 지내고 첫 평일인 23일 검사 인원은 더 늘어 11만589명을 기록했다.

종전 하루 검사자 최다 기록인 지난달 30일의 9만85명보다 2만명가량 많은 역대 최다 규모다.

최근 1주일간(17∼23일) 서울의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비율)이 평균 1.3%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24일 신규 확진자는 1천명을 훌쩍 넘을 가능성이 있다.

23일 신규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40대가 18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176명), 30대(151명), 50대(148명), 60대(99명), 10대(73명) 순이었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9만4천728명이다.

현재 1만2천174명이 격리 치료 중이고, 8만1천927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2명 추가로 파악돼 누적 627명이 됐다.

서울의 확진자 사망률은 0.66%다.

전날 기준 서울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79.8%이고,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333개 중 140개가 남아있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5.2%,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839개다.

서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차 73.4%, 2차 43.8%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