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천400명대로 치솟은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천434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이 수치를 언급하면서 "수도권 거주민이 추석에 갔다가 다시 와서 검사를 하다 보니 확진자 수가 늘어났다"며 "아마도 내일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지방에 다녀오신 분이 다시 돌아와 계속 검사를 받게 되는 다음 주 정도가 되면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유행 상황에 대해 "수도권은 유행 규모가 매우 크고 계속 증가하고 있고 비수도권 지역은 이제부터 추석 연휴로 인해 유행 전파가 나타날 수 있어 안심할 수 없다"면서 "지역사회의 숨은 감염이 많은 상황에서 이동과 만남으로 추가적으로 감염이 확산할 수 있는 위험이 상존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한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