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반 이재명 네거티브에 빠진 경선 민주당답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이번 경선은 재미있어야 하는데 이재명 대 반(反)이재명을 하니 네거티브로 빠지고 있으며 민주당답지 않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경남 창원시 민주당 경남도당을 찾아 당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경선이 네거티브로 빠지는 건 의리도 아니고 어제는 동지였다 돌아서면 아무거나 던지는 것"이라며 "우리가 개혁하자 했던 대상의 언어와 힘을 빌려 그들의 논리로 우리 후보를 깎아내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뭐가 개혁완성인지, 지방소멸대책이 뭔지, 부·울·경에 대해 뭐 해 주려고 하는지, 이런 게 쏟아져 나오는 게 경선 흥행"이라며 "그걸 위하려면 저 추미애를 화끈하게 밀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갈등,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 수사 등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했다.

추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께서 생전 '민주주의는 여론정치이고 여론을 움직이는 건 언론이며 언론을 움직이는 건 자본 권력이다'고 말씀하신 게 많이 생각난다"며 "생각해보면 자본 권력 배후에는 검찰이 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반 이재명 네거티브에 빠진 경선 민주당답지 않아"

이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와 같은 것을 바로잡지 않으면 사법 인격살인이 되고 그 모멸감을 견디지 못하면 노 전 대통령의 전철을 밟는 것"이라며 "나라를 세우는 일은 독립운동 못지않게 어렵고 지난한 일이며 적폐들과 싸워나가는 일로 그냥 되는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몇몇 지지자들은 간담회를 찾아 '추풍당당' 등 구호를 외치며 추 전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진주혁신포럼에서 진주갑을 당원간담회를 한 뒤 창원으로 이동해 허성무 창원시장과 면담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당원간담회를 마친 추 전 장관은 국립 3·15 민주 묘지를 참배하는 것으로 경남 방문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